서거 10주기 (2) > 문학,독자작품

본문 바로가기

문학,독자작품

서거 10주기 (2)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진영신문 댓글 0건 조회 582회 작성일 19-05-26 22:59

본문

서거 10주기(2)

 

 

20021219일 오후 4

여기 노무현 후보 누님 계십니까?” 기자가 마을회관을 찾아왔다.

여사님 당선이 확실합니다. 상 차리십시오.”

노무현 후보 누님은 형제들이 모두 서울로 떠난 텅 빈 집 남아

택시를 타고 진영 읍내서 배, 명태, 정종을 한 병사와

동생네 집(노건평) 마당에 상을 차려놓고 혼자 신령님께 빌었다.

 

비나이다 비나이다 신령님께 비나이다.

부디 무현이가 남북통일 시키고 지역감정 없도록

정치 잘하게 신령님이 돌봐 주이소.

업어서 키운 후 부산상고 다닐 때 세탁일 하며 공부시킬 때

뒤에서 어깨을 살며시 안고 누부야 조금만 참아라, 내 졸업해서 돈벌이가 누부야 갔다줄게하던 말이 떠올라 눈물이 난다.

 

서거 후 노건평 씨가 아픈 기억을 지우야 겠다며 집을 헐고 신축을해

이제 그때 집도 마당도 없어졌다.

 

마을 입구 노건평 씨 창고를 개조해 사용하던 노사모 사무실도

더는 조문객이 눈물로 쓴 노란 딱지도 볼 수가 없고 (달셋방)처럼

(수리 중)이란 글씨 하나 달랑 붙여 놓고 문을 닫았다.

누가 창고를 사무실로 쓴다고 시청에 고발을 했다.

 

 

작년에 봉하마을 리장은 읍내농협 조합장에 당선되고

오리 쌀농사 짓는다고 장화 신고 다니던 김정호는

국회의원이 되고, 김경수는 도지사가 되었다.

 

포장마차로 돈 번 옥희 엄마는

포장마차 앞에서 종이컵 둘둘 말아

빗자루 몽둥이로 골프 연습을 그렇게 열심히 하더니

이혼을 했다고 한다.

 

니들이 믄데 내가 누군 줄 아냐?” 술만 먹으며 온 동네를 헤매는 대통령과 부산상고 동문이라는 그 사람은 용인서 자봉온 어느 여자를 추근대다 들통나 결국 봉하마을에서 쫓겨갔다.

 

 

한때 봉하마을서 김정호와 함께 농사일하며 자봉하던

노사모 회원 상길이가 이제 김정호한테 조폭처럼 허리를 굽혀 인사한다.

 

 

쳐다보던 천둥소리(:노사모)

, 상길이 니는 그렇게 따라다니더니 아직 한자리 못 얻었나?

들풀()은 청와댄가 어데 갔다 카고, 또 누구는 어데 들어갔다 카던데...

 

아이구 형님 지는 뭐 그런 것 바라고 봉하옵니꺼?“

 

그래, 상길이 니 만큼은 진국인 줄 안다.”

 

봉하 막걸릿병 허옇게 몇 개 드러누우니

서거 때 흰고무신() 사무실서 밤새우며 쥐박이 죽일 놈,

분명히 타살이다, 내가 뉴스보고 진주서 즉시 달려와 부엉이바위 가보니 피 한방울 없었던 기라천둥소리가 또 거품을 문다. 강돌이가 말을 가로 막는댜, “고마 마시고 부시나 보려가자 이제 도착 했단다.”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회원로그인

접속자집계

오늘
567
어제
1,269
최대
2,637
전체
279,302

진영신문  |  대표 : 박원철   |   소재지 : 50864 경상남도 김해시 진영읍 진영로 228번지   |   Tel . 055-343-4646   |   Fax : 0303-3130-0142   |   e-mail : adam43@hanmail.net
등록번호 경남 아 02370   |   발행인·편집인 : 박원철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원철

Copyright © 2010-2018 진영신문. All right reserved. Design by Cube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