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럼 1 페이지

본문 바로가기

칼럼

칼럼 목록
    며칠 전 대통령의 종전선언에 대해 지지하면서 덧붙여 유엔사령부에 전작권이 있는 한국은 아직 주권국이 아니라는 말에 대부분 독립한, 어엿한 국가이면서도 유사시, 주권행사도 못 하는 게 무슨 주권국이며 아직도 586&…
작성일 20-10-16 19:30 조회 2454 더보기
 요즘 이런 말들을 많이 한다."전염병 탓에 세계 경제가 다 어려운데, 한국만의 남다른 점이 뭔지 알아? 미국 경제가 망해도 미국은 미국이고 일본 경제가 망해도 일본은 일본이지만, 한국은 경제가 망하면 나라가 사라져. 아마도 자청해서 중국에 먹히고자 할걸? 그…
작성일 20-10-10 20:57 조회 2613 더보기
 모든 것은 정치의 문제이고, 동시에 구조의 문제이다.그리고 그 밑바닥에는 의식(인식)의 문제가 깔려있다.어디나 그 나라 정치에 대해 욕을 하는 것은 쉽다.그래서 누구나 다 한다.정치인은 태생적으로 욕받이 역할이 그 직업의 첫 번째 기능이다.그러나, 모든 나라…
작성일 20-07-26 10:01 조회 4491 더보기
 세상에는 스승도 많고 훌륭한 분들도 많다.과거, 현재... 어디서나 찾으려고 들면 흔하디 흔한 게 인생 스승이고, 멘토, 모범이다.가깝게는 반 세기 전만해도 나이 든 “원로”라는, 어느 분야이든 그곳에서 일정 이상의 경험과 능력을 쌓고 이룬 분들에 대한 존경…
작성일 20-04-24 07:37 조회 9624 더보기
 남녀 사랑에도 유통기한이 있다.둘이 불륜으로 그렇게 좋아 미쳐있어도 어느 시기쯤엔 머리채 잡고 싸우다가 回歸한다 이유는 이제 상대에 대한 환상이 사라졌기 때문이다. 사람은 항상 상대에게 환상이 있을 때 매력이 있다. 촌 동네 처녀 총각이 달 밝은 밤…
작성일 20-04-05 23:00 조회 6885 더보기
검경 수사권 조정과 공수처 신설 법안을 국회가 패스트트랙(신속 처리 안건)에 올린 데 대한 검찰의 반발이 계속되고 있다. 검찰총장은 해외 출장지에서 항의 성명을 낸 데 이어 출장 일정을 단축해 4일 귀국하기로 했다. '총장 사퇴' 주장이 나오는가 하면 검찰 내부 통신망…
작성일 19-05-04 07:33 조회 9939 더보기
도기(세면기.타일)   도기는 크게 두 가지로 나눌 수 있다.자기질과 도기질이다.(소성온도: 도기1200도/ 자기1350도)식기에는 주로 자기와 도기를 사용하지만, 건축용 타일 등은 대부분 도기질이라고 보면 된다.   대표로 국내 생활도자기 생…
작성일 19-01-11 21:42 조회 10866 더보기
노동이 즐거운 사람은 출마자   출퇴근길 읍내 사거리에 운동화 끈 질끈 묵고 피켓 안고 웃는 얼굴로 자동화 기계처럼 절하는 도.시의원 출마자들 노동하는 걸 본다.원래 노동에는 즐거움이 있었다.  요즘 사람들이 노동하는 이유는 즐거움. 돈. …
작성일 18-05-30 21:17 조회 10071 더보기
마셜플랜어제 동네 이발관에서 이발을 하다 TV에 핵 포기로 북한에 대한 <마셜플랜>이란 자막을 보게 되었다. 일반 시청자가 <마셜플랜>이란 뜻을 알 수 있을까? 필자는 오래전 읽었던 <국제정치사>을 떠올려봤다.  1947년 서…
작성일 18-05-30 21:15 조회 10532 더보기
살고 싶은 좋은 집짓기(1) /박원철    사회를 구성하는 최소 단위는 혈연관계인 가족이 아닐까, 생각한다.그 구성원이 사랑과 애정으로 연결된 밑바탕이 그 사회도 강해질 수 있으므로가족의 단란한 주거공간 기능이 대단히 중요하다.  그러므…
작성일 18-05-30 17:15 조회 8386 더보기
  born/박원철  교회서 사용하는 찬송가는 그 작사. 작곡가 죽은 후에 채택해 사용한다고 한다.그 사람이 죽을 때까지 거룩한 삶을 살 수 있을지 알 수 없다는 뜻이다.  수원시가 성추행 논란에 선 고은 시인과의 추억을 하나씩 정리하면서…
작성일 18-05-29 21:44 조회 7381 더보기
게시물 검색

회원로그인

접속자집계

오늘
405
어제
610
최대
966
전체
263,349

진영신문  |  대표 : 박원철   |   소재지 : 50864 경상남도 김해시 진영읍 진영로 228번지   |   Tel . 055-343-4646   |   Fax : 0303-3130-0142   |   e-mail : adam43@hanmail.net
등록번호 경남 아 02370   |   발행인·편집인 : 박원철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원철

Copyright © 2010-2018 진영신문. All right reserved. Design by Cube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