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해 대표 문인 양민주 작가, 시집 ‘산감나무’ 출간 > 문학,독자작품

본문 바로가기

문학,독자작품

김해 대표 문인 양민주 작가, 시집 ‘산감나무’ 출간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진영신문 댓글 0건 조회 3,369회 작성일 22-01-26 20:27

본문

5ad302e3b8d2ed241db890157239530d_1643196011_86.jpg
양민주 작가


김해시 대표 문인 양민주 작가가 두 번째 시집 산감나무를 출간했다.

2016년 출간된 첫 시집 아버지의 늪에 이은 두 번째 시집으로 양 작가의 수필집 아버지의 구두’(2013), ‘나뭇잎 칼’(2019)을 포함해 네 번째 작품집이다.산감나무66편의 시가 담겼다


양 작가는 산과 나무, 꽃과 새와 같이 자연친화적이면서도 일상생활 속에서 친근하게 찾아볼 수 있는 소재를 통찰력 있게 다뤘다.시인은 흔한 소재의 깊숙한 관찰과 과거 기억의 접점을 통해 삶을 성찰하는 동시에 평온과 평정을 지향하고 있다.


시인은 책머리에 산꼭대기에는 하늘이 앉아있고/ 내 머리 꼭대기에는 시가 앉아있다/ 나는 산을 바라보고/ 풍경이 참 좋다고 말한다/ 산도 나를 바라보고/ 풍경이 참 좋다고 말했으면 좋겠다라고 썼다.박대현 문학평론가는 양민주는 삶의 결핍과 고통을 아름다운 서정으로 승화하는 능력을 지닌 시인이다. 자연과 기억의 풍경 속에서 아름다운 서정을 이끌어내기도 하지만 그 서정 속에 삶의 결핍과 상처가 깊숙이 자리잡고 있다그의 시가 단순히 아름답기만 한 것이 아니라 근원적인 슬픔을 내포하는 까닭이기도 하다고 평했다.


양 작가는 창녕 출신으로 김해문인협회 제16대 전 회장을 역임했다. 2006시와 수필을 통해 수필가로, 2015문학청춘을 통해 시인으로 등단했으며 수필집 아버지의 구두는 원종린수필문학 작품상을 받았다. 현재 인제대학교 약학대학 행정실장으로 재직하고 있다.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진영신문  |  대표 : 박원철   |   소재지 : 50864 경상남도 김해시 진영읍 진영로 228번지   |   Tel . 055-343-4646   |   Fax : 0303-3130-0142   |   e-mail : adam43@hanmail.net
등록번호 경남 아 02370   |   발행인·편집인 : 박원철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원철

Copyright © 2010-2018 진영신문. All right reserved. Design by Cube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