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월 9일 대선 > 칼럼

본문 바로가기

칼럼

3월 9일 대선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진영신문 댓글 0건 조회 3,505회 작성일 22-03-03 07:45

본문

4a9134a97aca854015e3553dbf23af39_1646261027_57.jpg


내일부터 사전투표다
2002년 병풍 사건은 다시 되새겨야 할 명제로 떠오르고 있다.
대선을 6일 남겨둔 이 시점에서도 특정 후보를 거짓으로 음해하여
지지율을 떨어뜨리거나 낙마시키려는 공작이 자행될 수 있기 때문이다.
특히 우리나라 대통령 선거 사상 최대의 사기 사건이라고 할 수 있는
제2의 김대업 등이 나오지 않아야 한다.

2002년 병풍사건은 이회창이 제16대 대통령 선거에서 낙선하는데 가장 큰 변수가 되었다.
당시 여론조사에서는 50% 가까운 지지율을 얻었던 이회창은
병풍사건 이후 지지율이 20%대로 급락하기 시작했고 이로 인해 이회창 후보가 낙마했다.

소정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진영신문  |  대표 : 박원철   |   소재지 : 50864 경상남도 김해시 진영읍 진영로 228번지   |   Tel . 055-343-4646   |   Fax : 0303-3130-0142   |   e-mail : adam43@hanmail.net
등록번호 경남 아 02370   |   발행인·편집인 : 박원철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원철

Copyright © 2010-2018 진영신문. All right reserved. Design by Cube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