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성곤 김해시장 '日 수출규제 기업현장' 찾다 > 경제

본문 바로가기

경제

허성곤 김해시장 '日 수출규제 기업현장' 찾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진영신문 댓글 0건 조회 1,236회 작성일 19-08-16 19:31

본문

허성곤 김해시장은 수출규제 발표로 국내 관련 기업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는 가운데 지역 내 기업체 피해파악과 현장목소리 청취를 위해 지난 14일 관련 기업을 찾았다.

 

김해시는 지난달 1일 일본의 경제제재 조치 발표 직후부터 지역 내 소재부품 기업을 대상으로 현황을 조사해 왔었다.

 

이처럼 김해시는 아직까지 직접적인 피해는 없지만, 일본이 언제라도 개별허가 품목을 추가 지정해 수출을 규제할 수 있기 때문에 이에 발 빠르게 대처하고 있다.

 fd9420ca3e86e9e4b0459b6ad712cda1_1565951497_19.jpg

허성곤 김해시장이 '수출규제' 관련 기업을 찾아 가 애로사항이 없는지를 청취하고 있댜.

 

 

이에 따라 허성곤 시장은 관련 기업체인 흥아포밍과 동화에이시엠()을 찾은 것이다.

 

김해 주촌면에 위치한 흥아포밍은 자동차 외장품을 생산해 르노삼성자동차·닛산 등에 납품하는 기업으로 일본에서 보호테이프 등을 수입하고 있다.

 

진영읍에 위치한 동화에이시엠()은 항공기 치공구 등을 주로 생산해 대한항공과 한국항공우주산업() 등에 납품하는 회사로 일본산 자재인 '인바' 소재 등을 수입하고 있다.

 

이날 기업 두 곳 모두 현재까지는 일본 수출규제 관련하여 피해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기업체 관계자는 "지금 당장은 일본규제에 따른 피해상황이 없으나 계속해서 김해시가 관심을 가지고 적극적으로 대응해 줄 것을 요청했다.

 

허성곤 시장은 "지금은 일본 수출규제 조치로 국가적인 비상 상황인 만큼 김해시도 기업의 애로사항을 상시 파악하고 대책마련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김해시는 지역 기업들의 피해 최소화를 위해 지난 7일부터 일본 수출입규제 피해신고센터를 개설해 운영 중이다.

 

또 민관 합동 비상대책단(T/F) 편성으로 대상기업 경영안정자금 우선지원과 세제 지원 등 다양한 대책을 마련해 놓고 있다.

 

일본의 반도체 핵심소재 3개 품목은 플루오린 폴리이미드 포토레지스트 에칭가스이다.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회원로그인

접속자집계

오늘
432
어제
1,080
최대
2,637
전체
376,628

진영신문  |  대표 : 박원철   |   소재지 : 50864 경상남도 김해시 진영읍 진영로 228번지   |   Tel . 055-343-4646   |   Fax : 0303-3130-0142   |   e-mail : adam43@hanmail.net
등록번호 경남 아 02370   |   발행인·편집인 : 박원철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원철

Copyright © 2010-2018 진영신문. All right reserved. Design by Cube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