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내 가로등·신호등 2384개 감전 우려 > 사회

본문 바로가기

사회

도내 가로등·신호등 2384개 감전 우려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진영신문 댓글 0건 조회 90회 작성일 18-10-10 07:31

본문

보행자들이 감전사고를 당할 수 있는 부적합 가로등과 신호등이 경남에 2384개가 있지만 고쳐지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이용주(민주평화당) 의원은 한국전기안전공사로부터 제출받은 자료를 바탕으로 올해 8월 말까지 부적합 판정을 받은 가로등·신호등 26675개 중 2296개만 개보수됐을 뿐 나머지 91.4%(24379)가 방치돼 있다고 밝혔다.

 

제주도가 5674개 중 부적합 판정이 5600개로 가장 많았다. 이어 경기 4704, 전남 3086, 경남 2384, 부산 1908, 경북 1812, 충남 1583개 순으로 나타났다.

 

경남지역에서 부적합 판정을 받은 가로등은 2219, 신호등은 165개로 집계됐다. 지역별로 보면 진주시(가로등 842·신호등 36) 김해시(가로등 392·신호등 24) 양산시(가로등 296·신호등 39) 하동군(가로등 146·신호등 2) 산청군(가로등 143·신호등 10) 사천시(가로등 127·신호등 31) 남해군(가로등 77) 창원마산합포구(가로등 62) 의령군(가로등 41) 창원성산구(가로등 신호등 5) 창원의창구(가로등 25, 신호등 1), 창원진해구(가로등 20·신호등 2) 등이다.

 

이 중 진주시(가로등 8), 남해군(가로등 1), 사천시(신호등 1), 산청군(가로등 1) 등 가로등 10개와 신호등 1개는 3년 연속 부적합 판정을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전기안전공사는 이들 설비에 대한 전기안전점검을 주기적으로 해 지방자치단체장에게 부적합 설비 개선 방법 등을 안내해 개보수 등을 유도하고 있다. 그러나 전기설비 유지관리를 해야 하는 자치단체 예산 부족 등을 이유로 개보수에 소극적이고, 전기안전공사는 개선명령 미이행 설비를 자치단체에 알리고 있을 뿐이다.

 

지난 2014년부터 3년간 부적합 전기시설 방치에 따른 야외 감전사고는 1600여 건(사망 74)에 이른다.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회원로그인

접속자집계

오늘
342
어제
549
최대
2,637
전체
152,690

진영신문  |  대표 : 박원철   |   소재지 : 50864 경상남도 김해시 진영읍 진영로 265번길 47   |   Tel . 055-343-4646   |   Fax : 0303-3130-0142   |   e-mail : adam43@hanmail.net
등록번호 경남 아 02370   |   발행인·편집인 : 박원철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원철

Copyright © 2010-2018 진영신문. All right reserved. Design by Cube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