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13 지방선거 당선 신임 공직자 평균 재산 8억여원 > 정치

본문 바로가기

정치

6·13 지방선거 당선 신임 공직자 평균 재산 8억여원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진영신문 댓글 0건 조회 63회 작성일 18-09-28 08:14

본문

 

오거돈 부산시장 87최다유세움 인천시의원 -21최저

김영록·이용섭·오거돈, 지방 거주 광역장 중 서울에 아파트


  1c3760674d40c60b02817a2501916eff_1538090027_56.jpg

6·13 지방선거 당선 신임 공직자 평균 재산 8억여원

올해 6·13 지방선거에서 당선된 신임 공직자들의 평균 재산은 8억여원인 것으로 나타났다. 오거돈 부산시장이 약 87억원으로 가장 많은 재산을 갖고 있다. 28일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가 관보에 공개한 6·13 지방선거 신규 선출직 공직자들의 재산등록 현황을 보면, 신임 670명의 가구당(배우자, 부모 등 직계 존·비속 포함) 평균 재산은 82844만원이다.

 

직위별로는 광역자치단체장(6)이 평균 26111만원, 교육감(5) 35914만원, 기초자치단체장(136) 96832만원, 광역의회 의원(523)77622만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같은 직위에 재선된 인물은 이번 신고 대상에서 제외됐다.

 

신고 대상자 가운데 오거돈 부산시장이 871448만원으로 재산이 가장 많았다. 오 시장은 본인 명의로 경기 여주시와 경남 김해시 등지에 29필지(실거래액 83555만원)의 토지를 갖고 있었다. 서울 강남구 개포동에는 본인 명의로 된 아파트 한 채(111200만원)도 있다. 오 시장의 재산에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는 항목은 유가증권으로 본인과 배우자를 합쳐 498156만원에 달했다. 오 시장은 추상화, 동양화, 조각등 1억원 상당의 예술품 3점도 신고했다.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회원로그인

접속자집계

오늘
54
어제
639
최대
2,637
전체
124,097

진영신문  |  대표 : 박원철   |   소재지 : 50864 경상남도 김해시 진영읍 진영로 265번길 47   |   Tel . 055-343-4646   |   Fax : 0303-3130-0142   |   e-mail : adam43@hanmail.net
등록번호 경남 아 02370   |   발행인·편집인 : 박원철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원철

Copyright © 2010-2018 진영신문. All right reserved. Design by Cube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