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검, 김경수 지사 피의자 신분으로 6일 소환 > 정치

본문 바로가기

정치

특검, 김경수 지사 피의자 신분으로 6일 소환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진영신문 댓글 0건 조회 180회 작성일 18-08-04 06:53

본문

  981a21672ac7eb41b681b3c79d340ab6_1533333212_19.jpg

김경수 경남도지사가 3일 오후 김해시 주촌면 무더위 쉼터를 방문해 특검과 관련된 입장 표명을 하고 있다. 김해=연합뉴스

 

허익범(59) 특별검사팀이 6일 김경수 경남지사를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 조사한다. 김 지사는 드루킹김동원(49구속기소)씨 여론 조작 사건에 연루됐다는 의혹이 제기된 지 115, 특검 수사가 시작된 지 41일 만에 포토라인에 서게 된다.

 

특검 관계자는 3김 지사 변호인과 일정을 조율한 결과 김 지사가 6일 오전 930분에 특검 사무실에 출석해 조사받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특검은 전날 김 지사의 관사 등을 압수수색해 확보한 압수물을 분석한 뒤 주말 동안 수십 페이지가량의 질문지를 작성할 방침이다.

 

수사기간이 약 3주 남은 상황에서 김 지사를 수 차례 부르는 것이 불가능하다고 판단한 특검은 댓글 조작을 지시 내지 요청한 혐의(업무방해)613지방선거를 앞두고 김씨에게 도움을 요청한 혐의(공직선거법 위반)에 집중할 것으로 보인다. 이를 위해 특검은 경제적공진화모임(경공모)’ 회원 진술과 김씨가 제출한 이동식저장장치(USB) 등 증거자료를 토대로 김 지사가 느릅나무출판사(일명 산채’)에 세 차례 방문한 경위를 집중 따질 계획이다. 특검은 산채에서 댓글 조작 프로그램인 킹크랩시연회와, 정세에 대한 논의가 있었다고 보고 있다.

 

김 지사 측도 적극 대응에 나서고 있다. 김 지사는 문상식, 허치림, 오영중 변호사에 이어 동명(同名)인 김경수 전 대구고검장을 변호인으로 선임했다. 김 전 고검장은 김 지사와 같은 경남 진주 출신으로 2013년 대검찰청 중앙수사부가 사라지기 전 마지막 중수부장을 지냈다.

 

김 지사 측의 맞대응 전략은 전날 압수수색 현장에서도 엿보였다. 집무실과 관사 압수수색은 통상 수시간이 걸리지만 특검의 압수수색은 이례적으로 15시간가량 소요됐다. 김 지사 측 변호인이 현장에서 압수물품을 하나하나 꼼꼼히 확인하고 내용을 기록하는데 시간이 걸려서다.

 

김 지사는 소환 조사를 앞두고 자신의 결백을 재차 강조했다. 이날 경남 김해시에서 열린 한 행사에서 그는 필요한 내용은 어떤 내용이든지 충분히 소명하고 규명할 것이라며 특검은 정치적 공방과 갈등을 불러일으키는 정치 특검이 아니라 실체적 진실을 밝히는 진실 특검이 돼 달라고 말했다.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회원로그인

접속자집계

오늘
153
어제
549
최대
2,637
전체
152,501

진영신문  |  대표 : 박원철   |   소재지 : 50864 경상남도 김해시 진영읍 진영로 265번길 47   |   Tel . 055-343-4646   |   Fax : 0303-3130-0142   |   e-mail : adam43@hanmail.net
등록번호 경남 아 02370   |   발행인·편집인 : 박원철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원철

Copyright © 2010-2018 진영신문. All right reserved. Design by Cube6